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글로벌 메뉴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설정
  • 소셜허브
  • 로그인
  • 글자크기 확대100%축소
  • 사이트맵
  • 사이트바로가기(새창열림)

과천시 Gwacheon City

검색영역   가상키보드 열기 

*키보드 타이핑 한글이 바로 입력됩니다.

가상키보드 닫기

    주 메뉴

    좌측 메뉴


    콘텐츠


    인물

    home  Home > 과천시소개 > 어제와오늘 > 인물   인쇄 퍼가기

    퍼갈곳을 선택하세요.

    버튼을 클릭하시면 해당 SNS페이지로 이동합니다.

    • 트위터 퍼가기
    • 페이스북 퍼가기
    • 주소복사

    닫기

    인물 상세보기
    등록일 2010년 11월 04일 11시 02분
    제목 김석중(金石重)
    내용

    김석중은 다른 고을에서 과천으로 유입된 향리(鄕吏)로서 조선 인조대의 의로운 관리이다. 1646년 과천현감 권식(權?)이 적신(賊臣) 김자점(金自點)에게 미움을 사서 진상(進上)하는 일이 정성스럽지 못하다고 하여 파직을 당하였다. 이에 마을 사람들이 그의 억울함을 알리기 위해 향교에 모여 글을 올리고자 하였으나 당시 김자점이 영의정의 자리에 있어 일이 제대로 풀리지 않은 것을 염려하여 행동에 옮기지 못하였다.

    그러나 석중은 그 사실에 의분을 느껴 단신의 힘으로 혼자 징을 치며 전 현감의 억울함을 호소하였다. 김자점은 이러한 사실을 듣고 노하여 석중을 오랫동안 한양 옥에 가두어 죽이려고 하였으나, 몇몇 중신들의 도움으로 여러 차례 매를 맞기는 했지만 죽음을 면할 수 있었다. 이러한 이야기를 전해 들은 사람들은 그를 의롭게 여기지 않은 자가 없었고 포상을 받아야 마땅하다고 칭송하였으나, 신분이 미천한 향리이고 또한 앞뒤에서 도와 주는 자가 없어 끝내 보답없이 죽고 말았다. 그는 이 외에도 의기있는 행동을 많이 하였는 바, 노량의 육신묘를 오고 갈 때에는 반드시 바람이 불거나 비가 오거나를 가리지 않고 절을 올렸으며, 서원을 세우고 제향을 받들 때면 꼭 목욕재계하고 그 제향이 끝나길 기다렸다가 홀로 배례를 하고 돌아갔다.

    프로필이미지

    • 0/250
    목록 
    인물 목록보기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첨부
    102 갑이(甲伊) 2010.11.04 4784  
    101 김석중(金石重) 2010.11.04 4246  
    100 변취일(邊就逸) / 변해일(邊海逸) 형제 2010.11.04 4454  

    담당자 : 문화체육과 유세라 (02-3677-2065)

    하단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