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글로벌 메뉴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설정
  • 소셜허브
  • 로그인
  • 글자크기 확대100%축소
  • 사이트맵
  • 사이트바로가기(새창열림)

과천시 Gwacheon City

검색영역   가상키보드 열기 

*키보드 타이핑 한글이 바로 입력됩니다.

가상키보드 닫기

    주 메뉴

    좌측 메뉴


    콘텐츠


    지명유래

    home  Home > 과천시소개 > 어제와오늘 > 지명유래   인쇄 퍼가기

    퍼갈곳을 선택하세요.

    버튼을 클릭하시면 해당 SNS페이지로 이동합니다.

    • 트위터 퍼가기
    • 페이스북 퍼가기
    • 주소복사

    닫기

    지명유래 상세보기
    작성자 관리자
    제목 과천의 들이름
    내용

    쟁천들
    갈현동의 자경골 쪽에서 흘러내리는 가일천 양옆으로 퍼져 있는 들이다.
    들 안쪽으로 옥탑골 자경골 등의 마을이 있고, 내 아래쪽으로는 벌말 가일 찬우물 등의 마을이 있다. 주로 논벌로 이루어져 있다.
    쟁천이란 이름은 자경골의 자경천이 변한 이름으로 보인다.

    자경천〉자영천〉장천〉쟁천(들)

    상화벌들
    매봉 골짜기의 하나인 매봉골에서 흘러내리는 매봉골내 양쪽으로 퍼져 있는 논벌이다.
    들 안쪽으로 매봉골 가루개 등의 마을이 있고, 들 북쪽에는 다락터 마을이 있다.

    구리안앞들
    이름 그대로 구리안 마을 앞에 있는 들인데, 현재는 이 들의 일부에 주공 3단지 아파트가 들어서 있다.

    피물들
    세골〔細谷〕 골짜기에 있는 좁은 들로, 논밭으로 이루어져 있다.
    비가 많이 오면 흙탕물이 많이 유입되어 물 빛깔이 마치 피와 같다 해서 피물이란 이름이 붙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큰들〔한들〕
    홍촌천 가일천 구리안내 등의 많은 냇줄기들이 합류, 양재천을 이루면서 그 유역으로 넓게 퍼진 들이다.
    크게 보아서 관악산과 청계산 사이의 넓은 들이며, 이 들 가장자리에 많은 좁은 들이 이어져 있다. 현재 이 곳에 과천 시가지가 들어섰다.
    들이 무척 넓어 큰들이며, 다른 이름인 한들로 똑같은 뜻의 이름이다.

    배래이들
    이름 그대로 배랭이에 있는 들이다.
    현재는 대부분 주택들이나 아파트가 들어서 있다.

    부림들
    부림동에 있는 들로, 현재는 이 들 가운데로 과천 서울대공원으로 가는 큰길이 지나고 있다.

    상하벌
    과천저수지 아래쪽에 있는, 매우 넓은 들이다. 주로 논이며, 들 가장자리로 과천 서울대공원 행 큰길이 나 있고, 벌말 광창 선바위 등의 마을이 있다.
    막계동의 벌말이란 이름은 이 들 때문에 나온 것이다. 들 가운데로 과천저수지에서 흐르는 맑으내가 지난다.
    상하벌이란 이름은 들이 아래위로 크게 열려 있어 붙은 것이라고 전해지고 있다.

    소앞들
    막계동의 산골말 남쪽에 있는 좁은 들이다. 들의 일부가 과천저수지로 들어갔다.
    뒷골내의 소(沼) 앞에 퍼져 있는 들이기 때문에 소앞들이다.

    부하지들
    과천동의 하락골과 선바위 사이에 있는 들이다. 이 들의 동쪽에서 양재천과 맑으내가 합류한다.

    새벌들〔소새벌들〕
    과천 경마장 북쪽에 있는 들로, 들 가장자리인 우면산 기슭으로 양재천이 지난다.
    새벌이란 이름은 새로운 벌의 뜻이 아니라, 사이의 벌의 뜻을 지닌 것이다. 땅이름인 소새벌들은 원래 솔새벌들이 변한 말로, 작은 새벌의 뜻을 지닌다. 솔은 원래 작은 좁은 등의 뜻을 지닌 말이다.

    앞들
    광창마을의 북쪽에 있는 들로, 넓게 보아서는 새벌들의 일부이다. 마을 앞쪽에 퍼져 있는 논이기 때문에 앞들이다.

    진투리들
    주암동에 있는 들로, 들 북쪽에서 양재천과 삼부골내가 합류한다.
    들이 질기 때문에 진두리이던 것이 진투리로 된 것으로 보인다.
    드리 두리 투리 터리 등은 토박이 땅이름에서 대개 들의 뜻으로 나타난다.
    들 안쪽으로 구렁고개와 삼부골이 있다.

    담터들
    주암동의 담터골 골짜기 앞(북쪽)에 있는 좁은 들이다.
    산등성이로 빙 둘러 있는 터(땅)이기 때문에 담터들이다. 담은 산의 덩어리진 곳을 뜻한다.
    이 들과 이어진 들이 그 북쪽의 남당블이다.

    남당블
    주암동의 돌무께 앞에 있는 좁은 들이다.
    원래 난담벌이었던 것이 변한 이름으로 보인다.
    담벌은 산등성이로 둘러싸인 벌을 뜻하며, 난은 나와 있는(불쑥 나온)의 뜻이다. 난담벌은 산쪽에서 앞으로 내민 들을 뜻한다.

    난담벌〉남담벌〉남당벌〉남당블

    샛들
    이런 식의 들이름은 전국에 무척 많은데, 대개 사이의 들을 뜻하고 있다.
    주암동의 샛들도 역시 같은 뜻을 지녔다.

    한마당
    막계동의 과천저수지 위쪽에 있는 들 이름이다.
    주로 풀밭으로 이루어져 있어 연인들의 산책 장소로 적합하다. 과천저수지에 물이 많아지면 이 잔디밭의 일부 또는 전부가 물에 잠겨 버린다. 이 들(마당)의 남서쪽에 과천저수지를 건너는 제4호교가 있다.

    프로필이미지

    • 0/250
    목록 
    지명유래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첨부
    165 과천의 고개이름 / 남태령 관리자 9664  
    164 과천의 들이름 관리자 8642  
    162 과천의 하천이름 관리자 9683  

    담당자 : 문화체육과 김영창 (02-3677-2393)

    하단메뉴